일상생활

아쉬운 ‘무관중’ 경기, 그러나 ‘코로나19’ 시대에 작은 위로를 주는 ‘프로야구’의 개막

[TK_202005_TRY5632] 2020 프로야구 관람 및 무관중 경기 관련 인식 조사

목차


I. Research Overview

1) 조사 설계

2) 응답자 특성

 

II. Research Summary

III. Research Finding

 

PART A. 프로야구 관람 경험 및 프로야구 구단 관련 인식 평가

1. 한국 프로야구 관심도

2. 전년도 프로야구 경기장 방문 경험

2-1. 프로야구 경기장 방문 경험 평가

1) 방문 시 동반 대상

2) 주 방문 시간대

3) 주 방문 목적

3. 현재 응원하는 프로야구 팀

3-1. 現 프로야구 응원팀 관련 평가

1) 응원 계기

2) 응원 기간

3) 구단 굿즈 구매 경험

4. 2020년 올해 특별히 관심이 가는 프로야구팀

5. 2020년 올해 프로야구 우승팀 예상

5-1. 팀별 우승 예상 이유

6. 프로야구 구단 이미지 평가

1) 팬 특성

2) 구단 특색 및 기대감

3) 구단 마케팅 및 굿즈

 

PART B. 2020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관람 관련 평가

1. 한국 야구 문화 관련 전반적 인식

2. 올해(2020년)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관람 유무

3. 프로야구 해외 생중계 관련 인식

4. 2020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관련 인식 평가

5.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개막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

6. 향후 프로야구 경기 직접 관람 의향

10명 중 6명 “코로나로 지쳐있는 일상, 무관중 야구 경기가 삶의 위로 돼”
그래도 64%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야구 경기가 그저 아쉽다”
현재 10명 중 4명이 TV와 온라인으로 야구 경기 시청하고 있어
그러나 ‘프로야구’에 대한 관심도(16년 66%→20년 55.2%) 낮아진 모습
프로야구 직관 경험(11년 64.7%→16년 44.8%→20년 31.9%)도 감소세
자신의 응원팀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예상하는 우승팀은 두산 베어스

 

 

- 10명 중 6명 “무관중 야구 경기가 어느 정도 삶의 위로 되는 것 같다”

→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프로야구’ 관람 및 ‘무관중’ 경기와 관련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비록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으로 인해 올해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고 있지만, 겨울 내내 야구에 목말랐던 야구팬들은 물론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일상의 무료함을 느끼는 사람들에게도 프로야구의 개막은 즐거움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체 10명 중 6명(60.9%)이 코로나19로 나름 지쳐있는 상황에서 무관중 야구 경기가 어느 정도 삶의 위로가 되는 것 같다고 응답한 것이다. 또한 그 동안의 프로야구 경기와는 차이가 있지만 어느 정도 갈증을 채워주는 것 같고(68.9%), 무관중 경기로나마 프로야구 경기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이 그저 감사할 따름이라는(63.9%) 긍정적인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대부분 비록 무관중으로 열리고 있지만 국내 많은 야구 팬들의 관심을 받을 것 같다(71.8%)고 바라보는 것이다.

 

 

- 물론 64%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야구 경기가 그저 아쉽다”고 밝혀
- 현재 10명 중 4명이 TV와 온라인으로 야구 경기 시청하고 있어

→ 물론 현장에서 야구를 볼 수 없고, 관중이 없이 진행되는 야구경기에 대한 아쉬움은 존재할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기본적으로 TV와 온라인으로 보는 야구 경기는 경기장에서 직접 보는 야구 경기와는 확실한 차이가 있다는 인식(72.3%)이 강한 가운데, 전체 응답자의 64%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야구 경기가 그저 아쉽다고 토로한 것이다. 특히 무관중 경기에 대한 아쉬움은 중장년층(20대 50%, 30대 58.4%, 40대 71.6%, 50대 76%)에서 매우 뚜렷했다. 또한 관중들의 응원이 없는 프로야구 경기는 생각만 해도 재미가 없고(동의 43.7%, 비동의 31.5%), 관중이 없으면 프로야구 경기 같지가 않다(동의 39.9%, 비동의 38%)는 의견도 결코 적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상이 마비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관중 경기로라도 야구를 볼 수 있다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도, 관중이 없는 프로 경기에 아쉬움을 감추지는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절반 이상(53.5%)은 TV로 경기를 보다 보니 현장에서 보는 경기가 얼마나 재미 있었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그런 만큼 향후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야구장에 가고 싶은 마음도 상당했다. 전체 응답자의 56.1%가 야구장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특히 40대가 다른 연령(20대 53.2%, 30대 54.4%, 40대 60.8%, 50대 56%)보다 직관에 목말라 있는 모습이었다. 현재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는 2020시즌 프로야구 경기를 TV와 인터넷 동영상 채널을 통해 시청하는 사람들은 전체 10명 중 4명 정도(매 경기를 챙겨봄 11.5%, 관심 가는 경기를 종종 챙겨봄 30.9%)로, 남성과 30대 이상, 지난해 야구장 방문 경험이 많은 응답자들이 프로야구 경기의 주 시청자 층이었다.

 

- 그러나 ‘프로야구’ 관심도(16년 66%→20년 55.2%) 낮아진 모습
- 프로야구 직관 경험(16년 44.8%→20년 31.9%)도 감소세 뚜렷해

→ 다만 국내 ‘프로야구’의 인기는 한창 때에 비해서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되었다. 물론 전체 절반 이상(55.2%)이 국내 프로야구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할 만큼 여전히 최고의 인기 스포츠임에는 틀림없지만, 과거 조사 결과와 비교해봤을 때 관심도(15년 68.4%→16년 66%→20년 55.2%)가 한 풀 꺾였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연령이 낮을수록 프로야구에 관심(20대 47.6%, 30대 52%, 40대 60%, 50대 61.2%)이 적은 부분은 프로야구의 미래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협회 차원의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또한 여성보다는 남성이 야구에 훨씬 관심(남성 68.6%, 여성 41.8%)이 많고, 수도권보다는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에서 야구의 인기(서울 51.3%, 인천/경기 55.3%, 인천 제외 5대 광역시 66.5%, 기타 지방 50%)가 높은 특징도 살펴볼 수 있었다. 다소 주춤하고 있는 프로야구 인기를 반영하듯 프로야구를 직접 관람한 경험도 감소하는 추세가 뚜렷했다. 지난해(2019년) 야구장을 찾아 프로야구 경기를 직접 관람했다고 밝힌 응답자는 10명 중 3명 정도(31.9%)로, 예전보다 프로야구 직관 경험(11년 64.7%→13년 50.2%→15년 46.3%→16년 44.8%→20년 31.9%)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 경기장 찾은 관중들 “함께 응원하는 것이 좋고, 스트레스 풀 수 있어서”
- 예전보다 평일 저녁 경기의 관람 비중이 높아진 모습

→ 지난해 프로야구를 경기장에서 관람한 관중들은 대체로 함께 응원을 하면서(54.5%, 중복응답),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49.2%) 야구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기본적으로 프로야구 자체를 좋아하기 때문에(47.3%) 방문한 목적도 컸으며, 그 다음으로 가족 나들이(30.1%)와 회사모임(12.9%)을 위해 야구장을 찾았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야구장에 함께 방문한 사람은 주로 가족(39.2%, 중복응답)과 동성친구(33.2%)였으며, 직장 동료(19.1%)나 연인/이성친구(17.9%)와 경기를 직관한 경험도 적지 않았다. 다만 중장년층은 주로 가족과 함께 야구장을 찾은 반면 젊은 층은 동성친구나 연인/이성친구와 방문하는 등 세대별 차이도 살펴볼 수 있었다. 주로 많이 관람한 경기 시간대는 토요일 낮(54.5%)이었으나, 평일 저녁(37.9%)에 야구장을 방문한 사람들도 상당수였다. 이 중 평일 저녁 경기의 관람 비중은 이전 조사 대비 가장 높은 수준(11년 26.7%→13년 36.1%→15년 35.2%→16년 29.5%→20년 37.9%)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의 도입과 워라밸을 강조하는 사회분위기 속에 평일 저녁에도 야구장을 찾는 관중들이 많아졌다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 현재 응원하는 팀으로는 ‘기아’와 ‘두산’ 많이 꼽아
- 자신의 응원팀을 제외한 예상 우승팀으로는 두산 베어스가 첫 손에 꼽혀

→ 현재 응원하는 구단을 묻는 질문에는 기아 타이거즈(11.1%)와 두산 베어스(11%)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삼성 라이온즈(9.9%), 한화 이글스(8.9%), LG 트윈스(8.8%), 롯데 자이언츠(7.6%)를 응원하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지역에 뿌리를 내린 프로야구의 특성상 대체로 해당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을 응원하는 경향이 강한 편이었다. 그러나 타 지역에서도 인기가 있는 구단들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서울 지역의 경우 연고팀 이외에 유독 KIA 타이거즈를 응원하는 팬들이 많은 점이 눈에 띄는 대목이었다. 다만 지역색깔이 확실한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에서는 해당지역의 팀에 대한 애정이 상당히 강하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다른 눈여겨볼 부분은 응원하는 팀을 제외하고 특별히 관심이 가는 구단에 대한 평가였다. 두산 베어스(14.1%, 중복응답), 롯데 자이언츠(12.2%), NC 다이노스(11.3%), 키움 히어로즈(11.3%) 순으로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많았는데, 이들 구단에 대한 관심은 각 지역별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코로나19 이후 프로야구에 목말라하고 있던 야구팬들이 순수하게 다양한 팀의 야구경기를 시청하고 있을 것이라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자신이 응원하는 팀을 제외하고 올 시즌 가장 강력하다고 생각하는 우승후보로는 두산 베어스(29.9%)가 단연 첫 손에 꼽혔다. 그 다음으로 키움 히어로즈(9.7%)와 NC다이노스(9.5%)의 경쟁력도 높게 평가하는 모습이었다.

 

본 조사는 특정 기업의 의뢰 없이 엠브레인의 컨텐츠사업부(트렌드모니터)의 자체 기획 및 자체 비용으로 진행되었습니다.

  • 자료구성
  • 통계테이블
  • 보고서

상세정보

  • 사회/문화-일상생활
  • 조사기간 2020-05-14~2020-05-19
  • 샘플수 1000
  • 보고서 페이지수 37

자료 다운로드

전체파일

  • 통계테이블
  •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