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쇼핑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 골목상권 살리는 정책이었을까?

[TK_202401_TRY9335] 2024 대형마트 의무휴업 정책 관련 인식 조사

목차


I. Research Overview

1) 조사 설계

2) 응답자 특성

 

II. Research Summary

III. Research Finding

 

PART A. 대형마트 이용 패턴 평가

1. 평소 대형마트 온·오프라인 쇼핑 비중

2. 주 이용 대형마트 매장

2-1. 대형마트 매장별 주 이용 이유

3. 대형마트 오프라인 매장 방문 빈도

4. 타 유통채널 대비 ‘대형마트 오프라인 매장’ 이용 이유

 

PART B. 대형마트 의무휴업 관련 인식 평가

1.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 관련 인지도

2.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 시행 後 쇼핑 패턴 변화

3.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 시행 後 소비자 이용 증가 유통 채널

4.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 인지도 및 찬반 의견

4-1.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 찬성 vs 반대 이유

5. 대형마트 ‘의무휴업’ 적용이 적절한 요일

6.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後 오프라인 매장 방문 빈도 변화 예상

7. 향후 대형마트 ‘오프라인 매장’ vs ‘온라인 쇼핑’ 이용 변화 전망

8.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 등 영업규제 필요성 관련 긍·부정 평가

1) 전체

2) 연령별

- <대형마트 의무휴업>, “방문했으나 이용 못 한 경험 있어”
- 제도 시행 후 ‘온라인 쇼핑’ 비중 크게 늘어
- 61.5%,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 찬성한다”
- 찬성 이유로 ‘소비자 편의성’ 핵심으로 꼽아
- 단, ‘의무휴업’ 제도 자체에 대한 찬반 엇갈려
- 온라인 중심 소비자, 영업 규제에도 온라인 선호하는 경향 뚜렷

 


- <대형마트 의무휴업>, “방문했으나 이용 못 한 경험 있어”
- 제도 시행 후 ‘온라인 쇼핑’ 비중 크게 늘어

 →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최근 3~4개월 이내 대형마트 방문/경험이 있는 전국 만 19~59세 수도권 거주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24 대형마트 의무휴업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의 필요성에 대부분 공감하고 있으면서도 의무 규제의 실효성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우선,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가 2012년 3월 이후부터 10년 넘게 이어져온 만큼, 전체 응답자의 대다수(96.0%)가 해당 제도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그동안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으로 매장을 방문했음에도 이용하지 못하는 경험이 많은 편이었는데(81.7%), 그런 상황에서는 주로 집 근처 할인마트를 이용하거나(55.4%, 중복응답), 그냥 집으로 돌아가는(49.6%) 경우가 많았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고연령층일수록 소규모 점포, 시장 등 주변 상권(20대 52.8%, 30대 52.3%, 40대 58.7%, 50대 58.1%)을 이용하는 경향이 좀 더 뚜렷한 특징을 보였으며, 저연령층은 차선책으로 온라인 쇼핑(20대 37.7%, 30대 41.6%, 40대 32.8%, 50대 20.7%)을 선호하는 비율이 두드러진 결과를 보였다. 
 이처럼 의무휴업일로 불편을 겪는 일이 생기다 보니 10년이 지난 현재,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도 과거와는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형마트 휴무일 전날에 미리 장을 본 적이 많고(39.6%(2013) → 54.5%(2024)), 온라인 쇼핑 비중이 증가(15.4%(2013) → 46.8%(2024))했다는 응답이 한층 높아진 결과를 보인 것이다. 의무휴업 제도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음을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나아가 소비시장 전반에 대해서는 이용이 많아진 유통 채널로 온라인 쇼핑을 꼽은 비율(42.8%(2013) → 82.2%(2024))이 크게 증가한 반면, 인근 소규모 점포나 슈퍼 이용이 늘었다(68.2%(2013) → 48.4%(2024))는 응답은 이전 조사 대비 소폭 감소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의무휴업 제도는 재래시장 활성화와 동네 상권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시행된 제도이지만, 온라인 유통채널의 급격한 성장으로 그 효과는 미미한 수준에 그친 것으로 보여진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62.5%)은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 영업 규제가 본래 목적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고 평가했으며, 전통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26.2%에 불과했다.

 


- 61.5%,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 찬성한다”
- 찬성 이유로 ‘소비자 편의성’ 핵심으로 꼽아

 → 대형마트 의무휴업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최근 정부가 발표한 ‘의무 휴업 평일 전환’ 정책에 대해 어느 정도 공감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전체 응답자의 상당수(78.5%)가 해당 정책을 인지하고 있을 정도로 사회적인 관심도가 높게 평가된 가운데, 정책 도입에 대해서는 10명 중 6명(61.5%)이 찬성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었다. 가장 핵심적인 이유로는 주말에 쇼핑하는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72.7%, 중복응답)는 점을 꼽았으며, 전통시장 활성화 미비 등 규제 실효성이 없고(59.7%), 온라인화 등 쇼핑 패턴 변화에 맞춰 규제 완화가 필요한 시기인 것 같다(35.4%)는 점을 언급하는 경우가 많았다. 10년이 지났음에도 대형마트 영업 규제에 대한 효과가 뚜렷하지 않다 보니 규제를 완화하는 방식으로 소비자들의 불편을 해소하는 것이 더 합리적인 대안으로 여겨지고 있음을 짐작해 볼 수 있었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65.6%)은 향후 공휴일에 대형마트를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데에 기대감을 내비쳤으며, 규제 완화로 소비자들의 쇼핑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것 같다는 응답도 60.3%에 달한 결과를 보였다.

 


- 단, ‘의무휴업’ 제도 자체에 대한 찬반 엇갈려
- 온라인 중심 소비자, 영업 규제에도 온라인 선호하는 경향 뚜렷

 → 단, 평일 전환 정책의 필요성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동시에 영업 규제 자체에 대한 거부감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42.4%)이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 영업 규제가 완화되더라도 평일 의무휴업제는 유지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가운데, 규제 자체가 전면 폐지될 필요가 있다는 응답도 44.7%에 달한 결과를 보인 것이다. 이는 의무휴업 평일 전환 정책에 반대하는 이유로 대형마트 근로자의 휴일을 보장해야 하고(73.7%, 중복응답) 대형마트 수익에만 도움을 준다(46.9%)는 점을 꼽은 만큼, 근로자의 권리를 중요시하는 사회적 분위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의무휴업일이 평일로 변경되어도 매장 방문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매장 방문 증가 예상 36.0%, 큰 변화 없을 것 55.5%, 매장 방문 감소 예상 2.7%, 잘 모름 5.8%)하고 있어, 의무휴업제도를 바라보는 대중들의 태도에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온라인 쇼핑 비중이 높은 응답자를 중심으로 평소 온라인 쇼핑을 많이 하는 편이라 영업규제 폐지가 별다른 영향을 미칠 것 같지 않고(오프라인 중심 30.7%, 온=오프라인 39.7%, 온라인 중심 55.8%), 영업 규제가 완화되더라도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 쇼핑을 할 것 같다(오프라인 중심 26.4%, 온=오프라인 40.5%, 온라인 중심 65.2%)는 응답이 두드러진 특징을 보여, 의무휴업 규제나 폐지만으로 대형마트의 경쟁력을 확보하거나 주변 상권을 활성화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어 보였다. 대체로 직접 제품을 확인한 후 구매하고 싶거나(49.8%, 중복응답), 집과 가깝고(38.7%), 직접 구매하는 게 편하다는 점(32.2%)을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는 이유로 언급한 만큼, 오프라인 매장만의 특색과 장점을 살리는 세심한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본 조사는 특정 기업의 의뢰 없이
엠브레인의 컨텐츠사업부(트렌드모니터)
자체 기획 및 자체 비용으로 진행되었습니다

 

  • 자료구성
  • 통계테이블
  • 보고서

상세정보

  • 유통/쇼핑-유통/쇼핑
  • 조사기간 2024-01-24~2024-01-29
  • 샘플수 1000
  • 보고서 페이지수 27

자료 다운로드

전체파일

  • 통계테이블
  • 보고서